전경련은 12월 19일(화)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일본의 지진대응 노하우와 시사점’을 주제로 韓日공동 세미나를 개최했다.





전경련, 경단련(21세기정책연구소)과
‘일본의 지진대응 노하우와 시사점’ 세미나 개최

이번 세미나는 전경련과 경단련 21세기 정책연구소의 협력으로 마련되었다. 전경련은 “경주와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을 겪으면서, 한반도가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님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일본의 지진에 대비한 최신 건축기술과 기업의 대응 노하우를 벤치마킹하여 기업과 정부에 지진대응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데 이번 세미나의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은 개회사에서 “우리나라는 지진 안전지대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지진에 대비한 준비가 매우 미흡하다”고 강조하면서, “정부는 일본의 기술과 노하우를 참고하여 전국가적 차원의 지진대응 종합플랜을 세우고, 기업은 생산시설의 지진 대응설계를 강화하는 한편, 지진발생 시에도 정상적인 기업 활동이 가능하도록 사전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포항지진 등을 계기로 지난 12월 7일 출범한 국회재난안전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도 참석하여 축사를 했다. 변재일 의원은 “최근 빈발하는 지진에서 보듯이 지진 위험이 점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대비는 미흡한 수준”이라고 말하면서, “지금부터라도 전국가적 차원에서 지진에 대한 체계적인 대비를 해야 하며, 이를 위해 국회도 재난안전특별위원회를 출범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이러한 때 지진대비 선진국인 일본의 전문가를 초청하여 노하우를 듣는 자리를 마련한 것은 뜻깊은 일”이라고 평가하면서 앞으로도 경제계가 선도적으로 지진 등 재난안전에 대비해 줄 것을 요청했다.




양산단층대, 최대 7.3 규모 지진 발생할 수도

국내 지진학 1호 박사서울대 이기화 명예교수는 최근 한국 내 지진활동 현황을 진단하고 전망했다. 그는 “한반도 지진활동은 2014년 이후 활발해지고 있으며, 지진 패턴도 올해 포항사례와 같이 대규모 피해를 양산할 수 있는 단층면의 상하이동을 포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 이번 포항지진은 진원의 깊이가 얕고(3~7km), 전후상하 이동이 함께 나타나서 피해가 컸다. 아울러, 국내에서 지진발생 가능성이 가장 높은 양산단층대 주변에는 대도시가 많아, 이 지역에 지진이 발생하면 피해가 클 가능성이 높다.

*양산단층: 경북영덕 ~ 경남양산 ~ 부산에 이르는 영남지방 최대 단층대


이기화 교수는 “한반도에서의 지진은 불규칙한 패턴으로 인해 정확한 예측은 불가능하지만, 포항‧경주 지진이 발생한 양산단층대의 어느 지점에서라도 광범위한 지진이 추가적으로 발생할 수 있고 최대 규모는 7.3까지도 가능하다”고 예측했다.



일본, 내진(耐震)‧제진(制震)을 넘어 면진(免震)단계로 기술 발전 중

두 번째 세션에서는 ‘일본의 지진피해와 내진기술의 발전’을 주제로 일본 최대 건설사인 다이세이건설(大成建設) 설계본부의 호소자와 오사무(細澤 治) 부본부장이 발표했다. 호소자와 부본부장은 삿포로 돔, 사이타마 수퍼아레나 등 일본의 대표적인 건축물의 지진대비 설계를 수행한 전문가로서 일본 최신 지진 대응 건축기술과 적용 사례를 소개했다.


그는 “일본 건축물은 내진설계가 기본적으로 적용되고 있으나, 거대 지진에 대응하기 위한 제진‧면진 설계가 적용되는 건축물도 점점 늘어가고 있다”고 소개했다.“제진설계초고층빌딩 등 중요건물에 적용되고 있으며, 재난방지 거점 건물이나 병원 등 매우 중요한 시설에는 면진설계가 적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내진(耐震) : 지진 시 흔들리는 힘을 골조가 변형되는 것으로 흡수하는 방식

*제진(制震) : 내진을 기본적으로 적용하고 건물 골조 요소요소에 설치한 장치(탄성체)가 지진의 흔들리는 힘을 흡수하는 방식

*면진(免震) : 건물 기초와 본체 사이에 면진장치(ex, 특수고무 등)를 설치, 지진 시 흔들리는 힘이 직접 전해지는 것을 막는 방식


또한 “일본정부는 특정 규모 이상의 병원, 유치원, 광역지자체 지정 청사, 대피소 등 재난방지 거점, 긴급 대피로에 위치한 건축물 등에는 내진진단을 의무화하고 정부가 관련 비용 일부를 부담하는 등 국가 차원에서 지진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기업의 지진대책은 CEO가 직접 챙기고,
지진前 내진진단, 지진時 초동대응, 지진後 BCP에 집중해야!

마지막 세션은 ‘일본기업의 지진대응, 방재와 BCP로부터 생각한다’를 주제로 미츠이스미토모(三井住友)해상화재보험그룹 ㈜인터리스크종합연구소의 혼다 시게키(本田 茂樹) 특별연구원이 맡았다. 혼다 연구원은 재난대비 리스크 컨설팅업무에 있어 일본 내 유명한 전문가이다. 그는“지진은 일단 발생하면 할 수 있는 일이 제한적이므로 사전에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지진前, 지진時, 지진後 기업의 대응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BCP(Business Continuity Plan) : 재난시 기업 연속성 유지계획. 단순 복구뿐만 아니라 고객 서비스 지속성 보장, 핵심업무 지속 등으로 위기시에도 기업가치를 최대화하는 것

 

그는 “지진전에는 내진진단 강화, 화재방지 대책, 전산 시스템 백업, 전력‧통신체계 점검 등 사전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면서,“일단 지진이 발생하면 초동대응이 매우 중요하므로 안전 확보, 부상자 조치, 화재진압 등의 훈련을 평소에 해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지진시에는 구급차가 오지 못한다는 전제하에 대응체계를 사전점검 해둬야 하며, 건물안전이 확인되는 한 무작정 밖으로 대피하는 것보다 건물에 남는 것이 원칙”이라는 등의 대응 팁도 알려줬다.


아울러,“지진후에도 기업은 BCP를 실행해야 한다”면서,“이를 위해 가동하는 대책본부는 최고경영자가 본부장을 맡아야 하며 인적‧물적 피해상황 파악 등 기본적 업무와 함께 제한된 인원으로 대응해야 하는 상황을 감안, 평소에 업무 중요도를 구분하여 지진 발생시 중요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해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비회원사를 포함한 주요 기업의 방재‧안전 담당자들이 대거 참석하여 최근 빈발하는 지진에 대한 높은 관심도를 반영했다고 전경련 관계자는 전했다.





자유광장 - 유익하셨나요? 댓글과 추천 꾹 눌러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 비밀번호 : URL:

비밀글



TAG
Posted by FKI자유광장 Trackback : 0 : 댓글

Best Blog 2015 티스토리 우수블로그
미디어 부문 선정

Blog Award 2014 Korea Blog Award
특별기관 부문 최우수상

& Award 2013 Winner 2013 & Award
blog & SNS 분야 최우수상